지난 5월 즈음 검사를 해야 했는데 미루다가 9월 마지막 날에야 건강검진을 했다. 그러며 작년 11월 즈음 하기로 한 초음파 검사도 같이 했다.


초음파로 간을 보던 의사는... 세상에 이런 간은 처음 본다는 반응을 했다. 간미인이다, 간이 너무 좋다, 이렇게 좋은 간은 처음본다며 ㅋㅋㅋ 제가 혈액 검사를 하면 간 수치는 잘 나옵니다만... 그런데 연신 간을 보며 칭찬을 해서 좀 웃겼다. 사실 초음파 검사를 한다는 것은 뭔가 문제가 있다는 의미고 그래서 간의 상태가 좋은 사람은 별로 없기 마련이다. 그래서겠지만, 연신 간미인, 간미인이라고 해서 웃겼다.

검사가 끝나고 애인님과 이 이야기를 하다가, 비인간 동물의 셍간을 회로 먹기도 하니, 나의 간이 그렇게 싱싱한 간이라는 드립을 주고 받았다.

나는 종종 혹여 사고가 나거나 뭔 일이 있을 때 장기기증을 할 수 있도록 미리 서명을 해둬야 할까라는 고민을 했는데, 그때마다 줄만한 기관이 있을까 걱정했다. 그런데 간은 기증할 수 있겠다 싶어, 올해 바쁜 일 끝나면 장기기증 서명을 해둘까 보다.


원래 목적은 다른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는데, 이것 역시 연신 감탄하셨다. 그러며 내가 술담배를 했고 과음 과식을 했다면 벌써 탈이 나서 실려 갔을 거라고. 제가 탄수화물을 지나치게 좋아할 뿐 나름 식단관리는 합니다... 늘 양심과 욕망을 조화시키지요... 예를 들면, 라면(욕망)에 밥 대신 냉동 컬리플라워 라이스(양심)를 말아 먹는 식... ㅋㅋㅋ

아무려나 연신 감탄을 한 의사는 약을 처방해줬다. 이 약이 증상 발현을 막는 효과는 아니지만 그래도 얼마간의 진행은 막는 정도의 효과는 있다니 먹어보는 거지, 뭐.
(담석 검사 함)


2022/10/01 12:49 2022/10/01 12:49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