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방송을 이것저것 듣다보면, 앞으로의 세상은 nft, 메타버스 뭐 이런 쪽으로 변해갈 거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 가상자산(비트코인?)이나 nft는 아직 직접 경험한 적은 없지만 뭔지 궁금해서 개념이라도 알기 위해 이것저것 찾아 듣고 있고, 메타버스 역시 제페토나 로블록스를 사용한 적은 없지만 개념만이라도 알기 위해 이것저것 듣고 있다.

누군가는 이런 키워드가 다소 허황된 소리, 결제를 위한 키워드, 영업용/상업용 키워드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그럼에도 이게 뭔지를 알기 위해 찾아보고는 있다. 이유는 간단한다. 몇 년 전에 빅데이터라는 용어가 유행한 적이 있다. 빅데이터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여기저기서 빅데이터, 빅데이터라고 말하며 유행어가 되었다. 어느 만화가는 이를 기업 결제용 용어라고 말해서, 많은 사람이 감탄하기도 했다. 그리고 유행어로서 빅데이터는 사라졌다. 그리고 세상은 어떻게 되었는가? 또 몇 년 전에는 4차 산업이라는 용어가 유행했다. 4차 산업이 무엇인지는 몰라도 대선후보라면 누구나 4차산업 어쩌고를 할 정도로 마치 새로운 세상에 대한 희망적인 전망처럼 이 용어가 유행했다. 그리고 지금은 이 용어를 사용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그래서 4차 산업은 유행어로 끝났는가?

이미 다들 알고 있듯, 빅데이터는 이제 우리의 일상이 되었고, 코로나19를 계기로 4차 산업은 일상(의 일부)이 되었다. 유행어처럼 등장한 용어는 유행어처럼 사라진 것 같지만 사실은 사회의 일부가 되고, 일상이 되어 그냥 스며들어 있게 바뀌었다. 얼추 5년 전인가, 구글은 AI First를 외쳤는데, 지금은 AI가 대세로 변한 시대가 되었다. 그러니까 이런 유행어는 마치 사기를 치기 쉽거나, 새로운 마케팅 용어로 인식되기 쉽지만, 실제 바뀌는 세상을 알려주는 알람 같다. 그래서 nft를 직접 경험하고 있지는 않아도, 메타버스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는 않아도, 일단은 알아가려고 애쓰고 있다. 애인님이 해준 말인데, 사람이 나이가 들면 보수화된다는 것은 나이가 들면서 정치적 입장이 보수화된다기보다 바뀌는 세상을 배우지 않으려고 할 때 보수화되는 것이라고 했다. 너무 정확한 지적이었다. 내 전공을 깊이 알아가는 만큼, 바뀌는 세상을 좀 더 열심히 알아가야 하지 않을까...

큰 계획이 끝나고 나면, 코딩을 배우고 싶다. 사무실에서 교육지원을 받아서 배우면 더 좋겠지만 지원을 못 받는다고 해도 코딩 기본 정도는 배울까 싶다. 사실, 대학 1학년 때, C++ 언어 수업을 교양필수 수업으로 들은 적이 있다. 그때 나는 도무지 무슨 소리인지 알 수가 없어 C학점을 받았는데... 그럼에도 이제는 코딩을 배우고 싶다. 내가 하는 일을 더 수월하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지금의 초등학생들은 코딩을 기본 교육 과정으로 배우고 있기 때문이다. 20년이 지나면 소위 말하는 청년세대는 잘하건 못하건 코딩을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세대가 될 것이다. 그때 나는 코딩을 모르는 것이 어쩔 수 없는 일이나 '우리 때는 안 배워서 모른다'라는 식의 변명을 하고 싶지는 않기 때문이다. 변해가는 세상을 실시간으로 따라갈 필요는 없지만, 너무 뒤쳐져서 '새로고침'도 못하는 삶을 살고 싶지는 않달까.


2022/01/03 12:23 2022/01/03 12:23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