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FF(Seoul LGBT Film Festival, 예전엔 퀴어영화제로도 알려진) 관람기 혹은 간단한 메모.


[여자를 사랑한 트랜스젠더] 2008.06.04. 1회 10:30 다열 91번
이미 서울여성영화제에서 보고 너무 좋아서 다시 영화관을 찾았다. 또 봐도 좋다. 이런 영화는 DVD로 나와야 하는데!!!


[위험한 소유] 2008.06.04. 2회 12:30 다열 90번
이미 열흘이 지나니, 이젠 내용 기억은 거의 안 난다는;;; 하지만 집착과 광기가 흥미롭게 얽혀 있는 영화. 진부할 수도 있는 내용이지만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는 영화.


[내 친구 부치 리카] 2008.06.04. 3회 14:30 다열 90번
내용보다도 구성이 더 재밌었다. 영화로 제작한 것인데 시트콤처럼 만들었다. 심지어 시트콤 사이사이에 광고도 들어가는 형식으로. 미국식 코미디이긴 하지만, 아이디어가 무척 재밌었다. 내용은 스톤월 항쟁 다음날, 두 명의 게이와 한 명의 레즈비언이 동거하는 이야기 정도? -_-;; 이렇게 요약하니 이상하다.


[길 위에서] 2008.06.04. 3회 14:30 다열 90번
[내 친구 부치 리카]와 같이 상영한 단편. 대사는 단 두 마디 나온다. "What do you want?"와 "Next left." 고속도로에서 우연히 만난 두 여성이 교감하는 내용이라고 하는데, 인종에 따른 편견이 확연한 영화란 느낌이 더 강했다.


[2분 후] 2008.06.04. 4회 16:30 다열 90번
쌍둥이 형이 죽은 동생(2분 늦게 태어났다)과 사립탐정이 형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을 파헤치는 내용. 근데 그다지 재밌지는 않았다. 스릴러 혹은 추리로는 좀 부족한 느낌.


[마크와 클레어] 2008.06.08. 5회 겸 폐막식 다열 57번
이들 역시 쌍둥이. 마크는 게이고 클레어는 mtf. 이 영화, 상영시간 내내 괴로웠다. 영화가 끝났을 때 아는 사람들이 "영화 잘 봤어요?"라고 물었는데, 영화 내용이 좀 괴로워서 그렇게 물었을 것 같기도 했다.


그러고 보니 시간이 지나도 한참 지난 후기네. -_-;; 그냥 느낌만 남아있어서, 영화를 안 본 사람들에겐 거의 암호수준이기도 하다. ;;
2008/06/13 13:17 2008/06/13 13:17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1262
  1. 나무  2008/06/23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를 사랑한 트랜스젠더, 저도 여성영화제서 보고 정말, 정말, 정말 좋아서 또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났어요. DVD 나오면 당장 살 텐데 말예요.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