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커피. 너무 뜨거워서 마시기 힘든 정도는 곤란하고, 따뜻하면서도 입안에서 굴리며 마시기에 부담 없는 정도의 따뜻한 커피.


그리고 달콤한 초콜릿. 특유의 달콤 쌉쌀한 느낌의 초콜릿. 설탕이 많아도 안 되고 우유나 분유가 들어가도 안 되고. 묵직하면서도 깔끔한 느낌의 초콜릿.


초콜릿을 혀 위에 올리고, 따뜻한 커피를 마신다. 따뜻한 커피의 온도에 초콜릿이 녹아내리고, 녹아내리는 초콜릿과 커피가 어우러지는 순간. 이 순간이 요즘 내가 누리는 사치다.
2008/06/03 10:30 2008/06/03 10:30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1256
  1.   2008/06/03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녹차가 한 가지 아쉬운 게 있다면, 이런 건 못한다는 거죠. (커피 안 마시다가도 커피를 마실까 고민하게 되는 이유죠;; ㅎ)
  2. 벨로  2008/06/04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가 참 맛있긴 해요~ 술은 맛이 없어서 잘 마시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 커피는 잘 마시고 싶어요.
openclose